회사소개

  • 인사말

퀵 메뉴

Home > 공지사항 > 공지사항

제목 '항공정비' 전문기업 설립 속도 낸다…총 1천350억원 투자 등록일 2018.03.14 16:58
글쓴이 미래항공 조회 1123

KAI 등 8개 참여 기업, 14일 발기인 조합 결성식

(세종=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작년 말 항공정비 사업자로 선정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발기인

조합을 출범시키고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낸다.

13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KAI는 모두 8개 투자기업이 참여하는 항공 MRO(Maintenance,   Repair,

Operation) 전문법인 설립을 위한 발기인 조합 결성식을 오는 14일 개최한다.

MRO 전문법인 설립에 참여하는 투자기업 8곳은 KAI를 비롯해 한국공항공사,  BNK  금융그룹,  미국

UNICAL 등으로, 최근 투자지분 조율을 마쳤다.

이들 기업의 투자금액은  총  1천350억원으로,  지분율은  KAI가  65.5%로  가장  많고  한국공항공사

(19.9%)가 2번째로 많다.

이밖에 BNK 금융그룹, 미국 UNICAL, 하이즈항공, 에이테크,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등  6곳이 투자에

추가로 참여했다. 국토부는 기업 경영과 관련된 사안이라 이들 기업의 투자 규모는 공개하지  않는다

고 밝혔다.

발기인 조합 설립을 계기로 인력채용, 특수장비·공구 구매 등 비용 지출이 가능해져 올해  12월  사업

시작을 목표로 사업 준비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국토부는 전망했다.

KAI는 MRO 전문법인 출범을 위해 올해 7월 법인등기를 마치고, 10월 인력채용과 정비설비를 완비할

계획이다. 11월 국토부에 항공정비업 등록을 하고 정비능력인증을 받은 뒤 12월 사업을 시작한다.

주현종 국토부 항공정책관은 "2025년까지 2천477명의 정비 인력을 양성할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MRO 전문법인 출범에 필요한 행정 지원을 신속하게 하는 등 적극적인 지원에 나서겠다"

말했다.


AKR20180313064400003_02_i.jpg

경남 사천시 KAI MRO 사업부지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AKR20180313064400003_01_i.jpg

항공기 정비 분야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13 11:00 송고


파일첨부 :
1. AKR20180313064400003_02_i.jpg 다운받기 다운로드횟수[998]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