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소개

  • 인사말

퀵 메뉴

Home > 공지사항 > 공지사항

제목 [19대 대통령 문재인] 내다본 산업 ‘미래 먹거리’ ...하늘에 있다 등록일 2017.05.10 08:12
글쓴이 미래항공 조회 1641

news_1494349193_632143_m_1.jpg


▲ 대한항공 보잉 787-9 항공기(위)와 아시아나항공 A350-900 항공기.ⓒ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문재인 정부 출범…김해신공항·MRO·항공우주산업 육성 기대
문재인 정부 출범에 따라 ‘미래 먹거리’로 각광받고 있는 국내 항공업 및 항공우주산업이 핵심 전략

사업으로 집중 육성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항공업계는 문재인 대통령 당선자가 지난 대선 기간 중 발표한 김해신공항 운영, 항공정비(MRO)

산업단지 조성 등 관련 공약에 대해 주목하고 있다.
문 당선자는 지난달 11일 부산 해운대구 부산 벡스코 컨벤션에서 열린 부산비전 기자회견에서

“동남권 관문공항을 인천국제공항이 비상 상황에 빠졌을 경우 대체할 수 있는 공항으로 확충하겠다”

고 밝혔다. 
김해공항을 3800만명 수용이 가능한 동남권 국제관문으로서 역할이 지켜질 수 있도록 신공항 수준

으로 발전시키는 것이 문 당선자가 제시한 청사진이다.
김해신공항은 저비용항공사(LCC)들이 선호하는 ‘1순위 거점 공항’으로 주목받고 있다.

‘터줏대감’ 에어부산은 물론 제주항공, 진에어, 이스타항공 등 기존 LCC들은 부산발 신규 노선 개발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다. 이는 최근 중국의 사드 보복 여파로 노선 다변화를 꾀하고 있는 LCC들

에게 수익을 낼 수 있는 최적의 환경이 조성될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실제 항공정보포탈시스템에 따르면 김해공항은 지난해 1490만명이 김해공항을 이용한데 이어 올해

1분기 이용객수는 390만명에 육박해 올해는 1500만명 돌파가 예상된다. 
업계 숙원사업인 항공정비(MRO) 산업단지 조성도 문재인 정부 출범으로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문 당선자는 항공국가산단 조성 지원을 공약으로 내걸어 왔다. 
국내 항공정비산업은 오는 2020년 산업 규모가 2014년 대비 30%가량 증대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지만

성장세는 미진한 모습이다. 이에 자체 정비능력을 갖춘 대한항공을 제외하면 LCC는 물론이고 아시아나

항공 조차 중정비는 해외에서 받는 실정이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2014년 MRO 단지 조성계획을 수립하고 항공정비 전문 산업단지를 사천공항

인근에 짓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 
또한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27일 경남 진주시와 사천시를 항공국가산단으로 지정하는 안건을 최종 승인

했다.
항공산단은 진주지구와 사천지구 각각 82만899㎡씩 총 164만1798㎡ 부지에 조성되며 총 사업비

3397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업종은 항공기 엔진과 부대 부품, 동체 부품 등을 제조하는 항공산업을

비롯해 메탈·메카닉 신공정 부문, 바이오·케미칼 신공정 분야 등이며 사천에 본사를 둔 KAI와 사천공항,

경상대 산학협력연구단지 등의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업계 관계자는 “대형사 및 LCC 모두 최근 신규 항공기 도입을 확대함에 따라 MRO 산업 육성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산업 육성에 따른 지역 고용창출 효과도 커 새 정부의 관심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새 정부 출범 이후 KAI의 민간매각 우려도 한층 잦아들 것으로 예상된다. 문 당선자는 과거 KAI의 민간

매각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바 있으며 이번 대선에서도 사천 항공우주산업 특화단지 조성,

항공우주산업 클러스터 구축 등 항공우주산업 관련 공약을 내건 바 있어 관련 산업에 대한 이해와

사업 추진의 연속성에 대한 인식이 높을 것이라는 예상이다. 

문 당선자는 지난 2012년 대선 경선 후보 당시 한 간담회에서 “참여정부 시절 대통령 집무실에
T-50

고등훈련기를 전시할 정도로 관심이 많았다”며 “KAI 민영화는 시기적으로 맞지 않고 정권교체기에

민영화하는 것은 여러 의혹이 생길 수 있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에 계약 규모만 17조원에 달하는 KAI의 미국 차기 고등훈련기(APT) 교체사업도 연속성을 이어갈

있게 됐다. 이 사업은 가상 적기와 해군 등 후속 기체(33조원)와 제3국 시장 물량(50조원) 등을

합치면 공급 규모가 총 100조원까지 올라간다. 
업계 관계자는 “그동안 KAI는 정권이 바뀔 때마다 수장도 교체되는 일이 빈번했다”며 “이번 조기대선

시행으로 하 사장의 거취가 주목받았지만 문재인 정부의 출범에 따라 이러한 우려가 불식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데일리안 = 이광영 기자]

파일첨부 :
1. news_1494349193_632143_m_1.jpg 다운받기 다운로드횟수[1463]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