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소개

  • 인사말

퀵 메뉴

Home > 공지사항 > 공지사항

제목 사천 항공MRO '청신호' 등록일 2016.09.02 09:03
글쓴이 미래항공 조회 1700

경남도 컨소시엄과 항공정비국가산업단지 유치경쟁을 벌였던 충북컨소시엄 중 아시아나항공이 사업포기 선언을 하면서
도내 유치 가능성이 커졌다.

항공기와 관련 부품 정비사업을 줄여서 '항공MRO(정비·유지의 영어단어 이니셜)사업'이라고 한다. 경남도·사천시·KAI

(한국항공우주산업) 컨소시엄이 국가단위 항공MRO산업단지 유치 신청을 위해 지난달 20일 국토교통부에 사업계획서

를 제출할 만큼, 경남의 미래산업인 항공·우주산업의 핵심 중 하나다. 정부가 이를 승인하면 사천시 사천읍 용당리 KAI

본사 인근에 31만㎡ 규모의 항공MRO단지를 짓게 된다. KAI가 5100억 원, 도가 900억 원, 정부가 1000억 원을 투입한

다.

하지만 아직은 미확정 사업이다. 국가사업인 만큼 국토교통부의 사업검토와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 검토를 거쳐야 한다.

그 전단계도 있다. 지금까지 충북 청주공항을 근거지로 아시아나항공·충청북도·청주시 컨소시엄과 경쟁을 벌여 왔다.

그런데 지난 29일 아시아나항공이 사업포기를 선언하면서 경남도에 청신호가 켜졌다.

이날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청주공항 MRO 사업성을 다각도로 검토한 결과 사업성이 없다고 판단해 더 이상 추진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했다"며 "충북경제자유구역청에 사업추진 철회와 기존 양해각서의 효력 실효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힌

것이다. "MRO사업은 대규모 투자가 필요한 사업인 만큼, 다수의 해외 정비 MRO 전문업체와 함께 면밀히 검토했으나

사업성이 없다는 최종 결정을내리게 됐다"는 설명이 붙었다.

이로써 MRO 사업은 경남도·사천시·KAI 컨소시엄의 단독입찰로 사천 지역 유치에 탄력을 받게 됐다.

하지만 경남도와 KAI 담당자 반응은 신중하다.

류명현 국가산단추진단장은 "지금 이 단계에서 사업 승인을 예단할 수 없다. 아시아나항공이 포기한다고 했지만, 사업유치

를희망하는인천시와 손을 잡을 수도 있다. 충북도도 사업을 계속 추진하겠다고 한 만큼 다른 항공업체를 물색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류 단장은"지난 3월에 국토부가 최대한 빨리 사업계획서를 제출하라고 했다. 올 연말까지는 사업자를 선정할 것

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일정을 고려할 때 앞으로 1~2개월 내 윤곽이 드러날 것이라는 예상이다. KAI 관계자 입장도

같았다.

국토부 첨단항공과 관계자는 "사업계획서를 제출한 곳이 KAI컨소시엄 한 곳이지만, 사업성이 없으면 선정이 안 될 것이다.

MRO 부문내수 물량이 적고 기업 간 사업 범위가 중첩되기 때문에 가급적 하나로 뭉쳐서 가는 게 괜찮다. KAI컨소시엄의

사업성을 전문가들이 꼼꼼히 따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AI가 MRO사업을 수주하면 지금까지 해외기업에 의존하던 국내 항공정비 수요를 대부분 흡수해 연간 1조 6000억

원이상 매출을낼 것으로 관측된다.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파일첨부 :
1. 그림1.png 다운받기 다운로드횟수[1651]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