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방산수출전략회의를 통해 방산기업 육성방안 논의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PR센터

MIRAE AEROSPACE

윤석열 대통령, 방산수출전략회의를 통해 방산기업 육성방안 논의

페이지 정보

작성자 미래항공
댓글 0건 조회 394회 작성일 22-11-25 08:16

본문

24일 한국항공우주산업 등 도내 방위산업 3개사 현장 방문

수출전략회의에 참석해 경남의 방산 정책현안 논의


윤석열 대통령은 24일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 창원 한화에어로스페이스‧현대로템 등 도내 방위산업체 3개사를 방문해 무기체계 및 공장 생산 공정을 둘러보고, 수출 실적과 전망 발표 등을 청취했다.

  

한국항공우주산업에서 60여 개의 방산기업이 참석한 가운데 방산수출전략회의가 개최됐다.  

윤 대통령은 회의에서 “미래전에 게임체인저급 무기체계를 개발할 수 있는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방산기업의 연구‧투자 여건을 개선하고, 방위산업의 구조를 수출 위주로 전환해야 한다”면서 “정부는 방위산업이 국가안보에 기여하고, 국가의 선도 산업으로 커나갈 수 있도록 적극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 건의내용은 ▲방산 기업, 종사자 등 50% 이상이 집적되어 있는 경남에 방산부품 국산화를 주도할 「방산부품연구원」 설립 ▲방산 수출 지원을 위한 범정부적인 컨트롤타워 구축 ▲방산물자 수출 경쟁력 확보를 위한 국방과학기술료 감면 3년(~2025년) 연장 ▲방위사업 계약의 특수성을 고려한 방위사업 계약에 관한 별도 법률 제정이다.

국가안보실장과 방사청장은 방산부품연구원 설치, 방산수출 지원 컨트롤타워 설치, 국방과학기술료 감면 및 별도 방산업 계약법 제정에 대하여 국회와 관련 부처에서 적극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경남도는 연구개발, 수출지원, 인프라 등 5대 분야, 29개 세부과제를 담은 ‘경남 방위산업 육성 종합계획(2023~2027)’을 수립 중에 있으며, 방산정책 현안을 정부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관계부처와 지속적으로 협력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6801f8f0ef6fd270fdc0d2883fd6b3ed_1669331781_6565.jpg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미래항공(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