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우주산업 협력지구 위성 특화지구’ 지정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PR센터

MIRAE AEROSPACE

경남도, ‘우주산업 협력지구 위성 특화지구’ 지정

페이지 정보

작성자 미래항공
댓글 0건 조회 363회 작성일 22-12-22 14:12

본문

- 우주항공청, 우주산업 협력지구를 중심으로 경남을 우주산업의 메카로 조성

- 우주환경시험시설, 위성제조혁신센터 구축에 5,152억 원 투입 예정

- 우주산업을 경남의 새로운 먹거리 산업으로 적극 키워 나갈 것

 

경남도가 우주산업 협력지구 위성 특화지구로 최종 지정됐다.

 

지난 7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 및 협력지구 지정 검토위원회를 통해 우수산업 협력지구 위성 특화지구 후보지로 지정된 바 있으며, 21일 대통령 소속 국가우주위원회(위원장 국무총리)에서 최종 지정이 결정됐다.

 

경남도는 앞선 우주항공청 경남 사천 설립 확정에 이어, 이번 우주산업 협력지구 위성 특화지구 지정으로 국내 우주산업의 중심지로서의 역할을 더욱 확고히 할 것으로 기대된다.

 

우주산업 협력지구(클러스터)’는 민간 우주개발(New Space) 시대에 발맞춰 민간 주도의 우주개발 역량 강화 및 자생적 산업생태계 조성을 목적으로 우주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집적단지 개념이다.

  

경남이 우주산업 생산액이 전국의 43%*를 차지하고 국내 최대 우주기업인 한국항공우주산업(), 한화에어로스페이스()를 포함해 53개 우주 대표기업이 집적되어 있으며, 125개의 산업단지를 보유하고 있어 전후방 연관 산업과의 연계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최적지로 판단한 것이다.

  

우주환경시험시설은 급격한 증가가 예상되는 민간 위성 개발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발사·궤도·전자파환경시험시설 등을 갖춘 국제수준의 시설로 구축되고 2028년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위성제조혁신센터는 위성 특화지구의 중심축으로 관련 연구·제조·사업화에 필요한 각종 인프라를 집적해 산업을 선순환하는 스페이스허브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이후 구축된 핵심인프라를 바탕으로 기업지원 사업, 연구·개발 사업, 인력양성 사업 등을 본격적으로 수행하며 우주기업을 집적화하고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d14076f3bd935535f4751b7d9024dc3c_1671685956_0148.jpg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미래항공(주). All rights reserved.